정갈한 가정식, 함지박사거리 소담 먹는게 남는겨

어디든 그렇듯이 직장인의 가장 큰 고민은 점심식사가 아닐까.


회사 이사하고 근처에 먹을게 참 없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맛있는 곳들이 많아 오히려 만족 하고 있다.

(지하철과는 많이 멀어져 아침 출근시간엔 만족 못하고 있다)


맛있는 밥집이 많지만 게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은 골목에 작게 위치한 '소담'이라는 밥집.

주인 아주머니와 서빙하시는 분 총 두 분이 하시는 가게인데 늘 경쟁이 세다.

저녁 때 갔을땐 밥이 떨어졌다며 문을 잠궈 놓으시기도ㅎㅎ



오늘은 회사 차장님과 조금 일찍 나가서 소담에 안착.

그전부터 먹고 싶었던 장조림덮밥을 주문했다.


여긴 메뉴가 오징어덮밥, 오삼불고기덮밥, 차돌박이된장찌개, 장조림덮밥 딱 네개만 있다.

가격도 며칠 전에 500원씩 올라서 각각 7천원, 7천오백원, 팔천원. 

오른 값이 아쉽긴 하지만 그만큼 정갈하고 맛있어서 아깝지 않다.


장조림 덮밥은 하루 10인분만 판매라곤 하시는데 조금 더 파시는 것 같기도 하다ㅎㅎ



고기도 실하게 들어가 있고
국물도 짜지 않고 장조림 치고는 밍밍해서 적당히 맛있는 국물이다.
밥 위에 야채를 올려 주시는데 장조림이랑 비벼 먹음 이건 이대로 꿀맛. 

장조림 계란은 늘 맛있으니 언급하지 않도록 하겠다.
작고 따뜻한 밥집, 소담 추천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라이센스

통계 위젯 (화이트)

013
56
27967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