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육미삼매경 : 두툼한 목살이 땡길땐 먹는게 남는겨


이 날은 남자친구와 배드민턴을 간단히 치고
'고기'가 땡긴다는 남자친구의 말에 제가 좋아하는 고깃집 '육미 삼매경'으로 향했습니다.


일단 상차림!

콜라비가 나와 있는게 특이점이라면 특이점일까요.
오독오독 씹으면 맛있어요, 콜라비! 그리고 쌈장 위의 젓갈이 나온 것도 특이점이네요.


메뉴를 안 찍어왔는데 메뉴는 간단합니다.
숙성 흑돈 목살(150g, 14000원, 국내산)
숙성 통삼겹살(200g, 12000원, 국내산)입니다.

각각 1인분씩 시키려고 하니 목살은 2인분 부터 주문 가능하다 해서 
일단 목살 2인분을 먹기로!


위에서 보면 별거 아닌 듯 싶지만 


옆면 옆면을 보자!!
이렇게 두툼한 고기입니다;ㅅ; 


다시봐도 두툼해요!


숯도 나쁘지 않았고 불판이 달궈지면 고기를 올려줍니다.

남은 한 조각도 다 먹겠다는 남자친구의 의지를 보여주는 불판 위;ㅅ;


잠깐 기다리면 계란찜도 나옵니다.

요즘엔 가는 모든 고깃집에서 계란찜이 서비스로 나오는 것 같아요.
이것도 유행의 일종인가...!!


고기는 아주머니께서 계속 왔다 갔다 하시면서 봐 주십니다.
딱 한 번 뒤집고 바로 잘라주셨어요.
아무래도 두께가 있다보니 잘라도 겉만 익었네용!


그리고 살살 굴리며 구워주면

 
고! 기!

고기맛과 목살 특유의 고기맛이 잘 살아 있었어요.
개인적으론 굉장히 맘에 들었는데 삼겹살파인 애인님은 조금 뻑뻑한감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쌈장에 드셔도 좋지만 
위에 소개인 젓갈! 

나오면서 뭔지 궁금해 여쭤보니 벽마다 이 젓갈에 대한 안내가 붙어 있더군요;ㅅ;
'순태젓'이라고 하네요. 전어살과 갈치속젓으로 만들었다는데 깜짝 놀랐어요.

맛있어서 밥에도 비벼먹고 그랬는데 전어살과 갈치속젓이라니! 이름만 들어도 엄청 비릴 것 같은데
비린 맛이 하나도 없었어요.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보아하니 식사메뉴에 순태젓 비빔밥이 있더군요!)


식사를 뭘로 할까 하다가 
냉국수(동치미+양지육수)를 시켰습니다.
사실은 후식국수(4,000원)도 있지만 면덕면덕한 남자친구는 1인분 국수로;ㅅ;ㅋㅋ

많습니다 많아요. 국물이 시원하고 깔끔한게 마무리로 딱 좋을 것 같아요!


조오금 모자란 듯 싶어서 주문한 삼겹살

좋은 두께!


잘 구워지면 먹습니다.


순태젓이랑도 잘 어울립니다'ㅅ'


개인적으로 요기 반찬도 고기도 참 맘에 들어요.
노원에서 고기가 땡긴다면 일단 저는 육미 삼매경으로 가겠습니다. 
고기도 맛있고 게다가 주차시설도 있으니 일석 이조!




덧글

  • 떠리 2015/02/27 17:10 # 답글

    운동이후 고기라니 살이 안찌잖슴. 반칙이오!
  • Karen 2015/02/28 11:19 #

    고만 찔 때도 됐어요 이제ㅠㅅ ㅠ
  • 작두도령 2015/03/02 15:47 # 답글

    노원에 안 가본 집들이 생각보다 많네요... 벗뜨 이런 은혜로운 곳이!! ㅠㅠ
  • Karen 2015/03/03 10:21 #

    여긴 개인적으로 완전 추천!입니다. 꼭 다녀와 보세용 :)
  • anchor 2015/03/03 10:08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3월 3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3월 3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라이센스

통계 위젯 (화이트)

14
23
27948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