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먹부림 - 스압有(아웃백, 그램그램, 온더보더, 풍미연, 소한마리정육식당, 홍화불닭, 청춘불닭, 구스토로꼬모꼬) 먹는게 남는겨



오랜만에 올리는 그간 먹부림이네요'ㅅ'/


아웃백


오랜만에 아웃백을 방문했습니다.
고기고기 빵빵 할때 늘 방문하는 아웃백인데
오랜만에 가서 그런지 퀼리티는 낮아지고 가격은 높아진 느낌을 팍팍 받고와서 아쉬웠어요 :(

이날 주문은 

신메뉴였던 짐붐바 스테이크(채끝, 250g, 런치 31,500원)

데리야끼 소스가 추가된 스테이크인데 사이드로 시킨 구운 야채가... 정말 딱 저거 나왔습니다.
으으 그래도 한 세종류는 나와야지 저게 뭡니까ㅠ_ㅠ
고구마도 크기가 작은 느낌 :(


그리고 

투움바 안심 파스타(런치 23,900원)

일반 투움바도 2만원으로 가격이 올랐더라구요. 그렇다면 안심 파스타를 먹어보자! 해서 주문했는데
에 뭐 그냥 그랬습니다 :( 자꾸 이러면 아쉽습니다 아웃백!


-

휴무였던 날 어머니와 먹은 점심, 일심해장국!

선지 해장국이지만 선지는 적게 우거지는 많이 입니다.
저 모든게 3,800원!! 으으 너무 좋아요ㅠ_ㅠ


-

그리고 간식으로 먹은 도봉구 어딘가 불란서 베이커리의 단팥빵

천연효소로 빵을 만들고 통팥 단팥이라고 써 있었어요.
가격대비로는 만족!


-

요즘은 4인분 주문하면 4인분을 더 주는 시스템의 고깃집이 많이 생기는 것 같아요.
최근에 집 근처에도 몇 군데가 생겨 어머니랑 방문해봤습니다.

당고개 역 근처의 '그램그램'

기본 셋팅. 나머지 반찬은 옆에서 리필 가능했습니다. 

메뉴는 두 가지, LA갈비와 원투쓰리라 해서 등심주물럭, 소 갈비살, 부채살이 400g씩 들어간 메뉴가 있었습니다.
총 8인분(1.2kg)을 두 메뉴를 섞어서 받을 수 있다고 해서 섞어 달랬습니다.

받고보니 양념된 고기더라구요. 엄... 뭐 저는 그냥 그랬습니다.
양념맛이 강하다 보니 고기기 맛은 다 똑같았고 별다른 특색은 못 느꼈어요.

개인적으론 생고기를 더 좋아하는 편이라 차후 방문은 엄... 


-
우울우울하던 금요일 저녁,
모처럼 애인님이 시간내줘서 방문한 '온더보더'

신한카드 탑스 클럽에 쿠폰이 있길래 프린트 해서 가져갔습니다.
쿠폰 사용(카드결제 필수) 또는 10% 할인 가능한 카드를 가지고 있어서
쿠폰 출력해서 갔습니다'ㅅ'//


왼쪽 상단 그랑데 화히타 나쵸(17,000), 가운데와 오른쪽 상단은 콤비네이션 화이타(소고기&새우, 32,500원)입니다.
매일 리프라이드 빈만 먹다가 이번엔 애인님이 블랙빈을 시켜서 먹어봤는데
블랙빈도 맛있더라구요!

둘이서 먹기엔 확실히 양이 많아서 남은건 포장포장! 다음날 아침 동생이랑 잘 나눠먹었습니다ㅎ_ㅎ


며칠전 밸리에서도 봤는데 온더보더에 옥수수가 있다는거!!!
나오기전 급 주문해서 먹어봤어요.

옥수수를 세워서 칼로 알을 긁어 분리한 다음 레몬을 쭈욱 뿌려 비벼 먹음 됩니다.

엄 레몬은 안 뿌려도 될 듯 하더라구요;ㅅ; 
뭔가 옥수수에서 신 맛이 나는게 멕시칸스럽긴 했지만 입맛에는 안 맞았습니다ㅋㅋㅋ



그리고 요 과자는 애인님이 아주 강추한 '오사쯔비!'

그냥 오사쯔가 아니라 '비'가 붙어서 고구마 스틱같은 느낌이에요!


요런요런. 달달짭짤한게 맛있습니다! 


오사쯔비를 먹고 방문한 설렁탕집 '풍미연'

찬들이 맛있습니다. 더불어 김치는 잘라 먹는것보단 찢어 먹는게 제맛! 

이날 주문은 사골육수와 양지육수가 섞인 풍미한우 설렁탕(8,000원)과 

사골육수만 들어간 진한우설렁탕(9,000원)입니다
맛은 진한우설렁탕이 더 고소하고 진해요 당연하겠지만.
조금 깔끔한 국물을 선호하신다면 풍미 설렁탕을 드시길! 
밥 말아 먹을때 더 맛있는건 진 한우 설렁탕이었습니다!!

더불어 밥 먹기전 사진 찍는게 취미가 되서 블로그까지 하는 여친을 둔 애인님은 

이젠 막 자기가 설정샷도 찍어주고 뭐 그럽니다;ㅅ;ㅋㅋㅋㅋ


-
그램그램과 비슷한 4+4 고깃집인 '소한마리 정육식당'

근처에는 하계점과 노원점(옛 블랙스미스 자리)이 있는데 하계점을 방문하니 1시간 웨이팅이 있다고;ㅅ;
차를 돌려 노원점에선 한 10분정도 기다리고 바로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소 한마리(1.2kg, 39,000원)을 주문 했습니다.

저는 당연히 정육 식당이래서 한우는 아니더라도 육우정도 될 줄 알았는데 떡하니 찍힌 미국산ㅠ_ㅠ
메뉴에 '한우'란 이름이 안 들어가면 전부 미국산이더라구요. 역시 싼게 비지떡인가.... 

여튼 나온건 어마어마 합니다. 
어머니와 오랜만에 고기고기 데이트라 맛있게 먹긴 했지만... 엄 네 뭐 그랬어요ㅋㅋ
남은 고기는 아르바이트 하시는 분들이 예쁘게 포장해 주셔서 다음날 또 구워먹고 국도 끓여먹고 그랬네요!

저렴하게 소고기를 맛보시고 싶으시다면 추천!


-
지코바에 다녀온 후 부터 꼭 월요일엔 불닭이 땡겨요(지코바는 월요일에 문을 안 엽니다 허허)
그 주 월요일부터 불닭이 땡기면 내내 '불닭 불닭 불닭이 먹고 싶어' <- 이 모드를 저녁마다 유지;ㅅ;
먹기 전까지 저 의지가 사라지지 않습니다 허허

그래서 결국 지난주에만 불닭을 두번이나 먹었습니다... 
한 곳은 늘 방문하던 곳이고 한 곳은 새로 생긴 곳에서 같은 메뉴로 먹어봤는데 조금씩 차이가 있어서
함께 올려봅니다!

 일단 첫번째로 먹은 상계역의 '홍화불닭' 불닭+주먹밥(16,000원)



두번째로 먹은건 '청춘불닭'의 청춘불닭+주먹밥(16,000원)

홍화불닭엔 뼈/순살 두가지 종류의 치킨이 있지만
청춘불닭엔 순살만! 

홍화불닭은 직화로 빠싹 구운 반면 청춘불닭엔 아래 소스가 국물처럼 그득!
더불어서 청춘불닭엔 목초액이 많이;ㅅ; 들어간 느낌이라 먹을때마다 콜록콜록 하더라구요.
하나 더 아쉬운 점이라면 제가 시킨 주먹밥은 간이 안 됐어서ㅠ_ㅠ

홍화불닭은 불닭따로, 주먹밥 따로 먹어도 맛있었고
청춘불닭은 외려 주먹밥에 국물을 팍팍 찍은 불닭을 같이 올려 먹으면 맛있었어요.

하지만 제 개인의 취향은 늘 먹던 홍화불닭인걸로ㅎ_ㅎ



-
아이허브에서 글루텐 프리 팬케익 가루를 사서 그냥 보관만 하던 중,
생크림과 딸기가 냉장고에 있는걸 보고 급! 만들어 봤어요.

며칠전 팬케익 포스팅을 하신 모 님과 다르게 제 팬케익은 엄....;ㅅ; 
저도 약불에 했는데 대체 왜죠ㅠ_ㅠ


-

퇴근하기 전, 회사에서 저녁 먹은 날!

서브웨이 치킨 데리야끼 샐러드!(6,600원)

가격만 보면 비싼것 같은데 파리바게트나 근처에서 파는 샐러드랑 비교해 보면 
꽤 괜찮아서 종종 애용합니다. 저걸 다 먹어도 200칼로리!!! 짱이야!!!(는 코끼리도 풀만 먹고 그렇게 커졌..)



-

개인적으로 팟타이도 굉장히 좋아합니다.
팟타이팟타이 하던 날 친구와 동네에서 만나 진짜 팟타이!

노원의 포이즈(Pho is)에서 팟타이(13,000원), 스프링롤, 나시고랭인데 나머지 가격은 모르겠네요;ㅅ;


맛은 보통이었고 좋았던 건 쌀국수 국물을 부탁하지 않아도 내주시더라구요.
팟타이는 어디서나 먹어도 실패하지 않는 음식 같아요ㅎ_ㅎ


-

애인님이랑 투닥투닥 한 지난 주말,
화해의 기념으로 '또' 구스토 로꼬모꼬

저는 로꼬모꼬(6,900원), 그레이비와 치즈를 더한 감자튀김 추가!


노른자를 톡 터트려 반으로 나눠 먹으면

맛있씁니다+_+


이상으로 그간 먹부림을 마칩니다! 



덧글

  • 펍플 2015/02/03 17:36 # 답글

    오사쯔비 진짜맛있어요ㅜㅜ
  • Karen 2015/02/03 17:55 #

    그쵸!!!! 저 완전 중독입니다!! 고구美라고 약간 더 얇고 바삭한 과자도 있는데 요것도 맛있더라구요!
  • 2015/02/03 17:3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2/03 17:5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02/04 10:1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02/04 10:3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02/04 10:3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째째한 아이스크림 2015/02/04 00:06 # 답글

    우왕 맛있어 보이네요 한 밤에 눈호강 하고 갑니다 ㅎ
  • Karen 2015/02/04 10:29 #

    한 밤에 이런 포스팅을 보시다니! 밤에 보는 먹짤 포스팅은 위험합니다! 자기전에 배고파집니다!ㅋㅋㅋ
  • 회색의잔영 2015/02/04 18:50 # 답글

    맛있는 것들 많이 드셨군요 ㅋㅋ 노원 쪽 사시나보네요

    여기 카테고리 제목대로 역시,
    먹는 게 (살로) 남는겨(...) <- 제가 요즘 이러고 있으니까요 ㅠ
  • Karen 2015/02/05 09:05 #

    정확히는 아니지만 근처에 살고 있습니다ㅎㅎ 살로남는다는건 안 써있는데요-_-++ 금기어입니다!
  • 오전 8시 30분 맑음 2015/02/05 13:18 # 답글

    하악. 점심 먹고 나서 봐서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ㅋ
    맛있는 것만 드시네요. ㅠㅠ
  • Karen 2015/02/05 13:44 #

    아이코 그런가요;ㅅ;ㅎㅎ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라이센스

통계 위젯 (화이트)

14
23
27948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