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풍미연 : 매운 갈비찜에 돈까스?! 먹는게 남는겨




사실 이날 여기를 방문한 이유는
설렁탕을 먹기 위해서 였습니다.


지금 풍미연이 들어온 자리는 옛날 큰집 설렁탕이 있던 곳으로
상호명이 바뀌었는진 모르겠지만 바뀐 후로도 설렁탕이 여전히 맛있어서 
애인님과 종종 방문하고 있어요.


이름이 바뀌면서 설렁탕 이름에 '한우'가 들어가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
식사메뉴는 한우설렁탕이랑 도가니탕 먹어봤는데 둘 다 괜찮았습니다. 



아버지 생신때도 모둠수육전골을 먹었는데 역시나 괜찮았던 기억이. 어른들 드시기 좋은 메뉴라
만족했었던게 기억 나네요.


이날은 애인님 해장을 위해 설렁탕을 먹으러 갔지만 
입구에 새 메뉴인 매운갈비찜과 치즈등갈비를 시작했다는 입간판이 서 있더라구요.
해장은 해야하지만 일단 고기가 끌리니 매운 갈비찜을 주문하는 패기! 


순한맛, 매운맛 중 매운맛 매운갈비찜 소(27,000원)를 주문했습니다.

기본 셋팅. 설렁탕 먹을때도 느끼는 거지만 여기 반찬 괜찮아요! 


샐러드가 왜 나올까 그냥 의외의 조합이라 생각했는데 이게 필요했습니다. 허허


조금 기다리니 나온 매운갈비찜 소자!

생각보다 양이 많아요. 여자분들이면 세분이서 드셔도 될 듯!


그리고 신 메뉴를 주문해서 서비스로 나온 돈까스


평범한 돈까스! 치즈 돈까스가 나오더라구요.
그냥 먹으니 무난무난한 그런 맛. 

하지만... 

끓고 있는 매운 갈비찜 양념에 찍어서


치즈를 좀 더 녹여주고 먹으면 
느끼함도 사라지고 맛있는 매운 돈까스가 되더군요ㅎ_ㅎ


이미 익혀서 나온거라 오래 안 기다리고
끓기 시작하면 먹으면 된다고 하시더라구요

생각보다 실한 갈비!


바비레드에서는 좀 아쉬웠는데
하나도 안 아쉬운 크기와 맛. 사실 좀 질길 줄 알았는데 부드러워서 
엄청 만족하고 먹었습니다'ㅅ'



버섯이나 야채가 많이 들어가 있어서 밥+고기+버섯 조합이 꽤 괜찮았어요.


확실히 매운 맛이라 정말 맵더라구요;ㅅ;
저야 뭐 매운 걸 잘 못먹으니까 예외로 하더라도
매운거 좋아하는 애인님도 맵다고 할 정도로 칼칼한 매운맛. 근데 땡기는 그런 맛!

그래서 매울때 샐러드 한 번, 돈까스 한 번 이렇게 번갈아 먹으면 딱 좋더라구요 허허


개인적으론 풍미연도 추천하지만 바로 위에 '육미삼매경'이라는 고깃집도 추천합니다.
목살이랑 삼겹살을 먹었는데 가격도 그렇고 꽤나 괜찮았어서 만족했던 기억이! 


매운 갈비찜이 땡기신다면 한 번 들러보세용!  




덧글

  • 떠리 2015/01/15 18:10 # 답글

    여기도 본격 먹방
  • Karen 2015/01/15 19:53 #

    잘 하는게 먹방 뿐이네요 헤헤
  • anchor 2015/01/19 09:16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월 19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월 19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라이센스

통계 위젯 (화이트)

013
56
27967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