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먹부림!(공릉 우동집, 비너스키친, 우주, 충무로쭈꾸미불고기, 충배롤, 옥산뷔페, 짬뽕필락 등) 먹는게 남는겨


또 잊을만 하면 돌아오는 최근 먹부림 시작합니다'ㅅ'/


어머니 일 하시는 곳에서 강력 추천 받으셨다는 '공릉 우동집'
공릉역에서 과학기술대 가는 길목에 아주 작은 우동집이더라구요.

가격이 쫭쫭 

카운터 쪽으로 셀프바도 있어요. 단무지랑 김치, 냉 옥수수차 구비!


주문은 김밥(2,000), 우동(3,500), 쫄면(4,000)

면이 생면인지 진짜 맛있더라구요.
집 근처라면 한주에 한 번은 꼭 갈만한 퀄리티! 국물도 시원하니 좋았어요!


-
회사에서 일본 거래처 분이 가져오신 기념품을 뜯어보니 


요런 귀여운 병아리빵!! 


머리부터 냠


-

친구와 이른 송년회를 했습니다.
저녁 식사는 홍대 '비너스 키친'

명란 파스타(14,000)


오키나와 가정식(14,800). 이번주는 돼지고기 볶음이더라구요. 
고기 볶음도 괜찮았고 디저트로 나온 녹차 푸딩도 괜찮았어요.
밥 위에 명란젓 한 스푼은 센스센스!


밥 다음엔 술. 원래는 하와이언 막걸리집을 가려고 했는데
웨이팅이 너무 많아서ㅠ_ㅠ 검색을 통해 근처에 샹그리아 괜찮게 한다는 '우주'를 방문 했습니다. 

저는 좀 더 달달한 '천사 샹그리아'(1잔, 11,000), 친구는 조금 더 센 도수의 '디아블로 샹그리아'(가격 동일!)

달달하니 좋은데 양이 적이서 조금 아쉬웠어요. 1L를 시키려고 했지만 둘의 
술 취향이 너무 달라서ㅎ_ㅎ 


안주는 육회 샐러드였어요.

아쉬웠던건 후추맛이 너무 강하고 육회가 얼어있어서;ㅅ;
크림치즈랑 같이 먹으니 좀 괜찮긴 했습니당


-

며칠전 식신로드에 나온 쭈꾸미 불고기집이 가고 싶으시다는 어머니를 모시고 방문한

'충무로 쭈꾸미 불고기'
일단 모듬(쭈꾸미, 관자 29,000) 주문! 나오자마자 불판 위에 올려서 중간이 좀 비었습니다;ㅅ;ㅋㅋ


잘 타서 요리조리 휙휙 굴리며 다 익은 후에 먹어 주면


무한대로 입에 들어갑니다;ㅅ;
사진을 못 찍었는데 여기 볶음밥(6000)이 예술이에요ㅠ_ㅠ 안에서 볶아오는데 으어 진짜 먹을만 합니다.

가격이 좀 센 편이라 1차로 식사보단 2차로 맥주+아쉬운 배 채우기면 좋을 듯 해요.

저는 남친, 어머니 모시고 술+밥배를 채웠더니 근 9만원돈이 나왔.....


배가 엄청 부르지만 디저트는 먹어야 하므로
서울극장 뒤 항상 한 번 가보고 싶었던 '충배롤'을 방문 했습니다.

정확히 몰랐는데 충배롤은 '충무로 베리굿 롤'의 약자더라구요ㅋㅋㅋㅋ 


왼쪽 충배롤(1,800), 까망베르 호두롤(아마도! 3,300)

충배롤은 도지마롤 뭐 이런거랑 비교는 어렵지만 보통의 후식으로 먹기 좋은 퀄리티였고
까망베르 호두롤이 값어치를 하듯 맛있었습니다;ㅅ; 맛있어서 하나 포장도 해 갔네용! 


함께 먹은 차는 자몽에이드. 달달!


-

며칠전 동생 생일에 먹은 카파시니의 딸기 케이크!

늘 겨울엔 민부곤 과자점 딸기 케이크를 먹곤 했는데 
요번엔 시간이 없어서 미리 주문을 못해서... 허허
하지만 요것도 맛있었습니다+_+

-

어찌어찌 식사권이 생겨 방문한 리츠칼튼의 '옥산 뷔페'

토요일 5:30 예약이여서 5시쯤 가서 호텔 구경도 하고 대기 타다가 바로 입장 했습니다'ㅅ'

시작은 새초롬 하게 스프로


회도 선도는 나쁘지 않았고 구성도 괜찮았어요.


LA갈비가 맛있다고 칭찬이 자자하던데 정말 맛있었던ㅋㅋ 
양고기도 괜찮았는데 좀 질겨서 아쉽아쉽;ㅅ;


리츠칼튼에선 꼭 먹는게 게장이래서
게뚜껑도 하나. 육회는 너무 얼어 있어서 별로였고 
오른쪽 아래 갈색의 정과들이 괜찮아서 많이 먹었어요.


회 한 접시 더 먹으면서 게다리도. 



그리고 대망의 디저트... 
너무 예뻐서 사진부터 잔뜩 찍었습니다 

근데 말이죠... 예쁘다고 맛있는건 아니더라구요....

디저트 쪽에 앉았어서 너무 예뻐서 꼭 맛나게 먹어야지!!!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호텔 뷔페치고는 디저트 퀄리티가 너무 꽝이라 :( 
그나마 먹을만 했던건 금박이 올려진 오페라란 이름의 초코케익, 티라미슈, 생 초콜릿 정도.
나머지는 아주 꽝꽝!! 

회식으로 JW메리엇의 더 카페를 방문한적 있었는데 
JW 메리엇은 스시가 너무 약했지만 고기랑 디저트가 맛있어서 잘 먹고 나왔는데
옥산뷔페는 스시쪽이 강하지만 고기랑 디저트는 너무 아쉬워서 아쉬움이 그득그득!


여튼 엄청 먹고 배부름에 허우적 거리던 커플은 

강남역 파울러너에서 생맥 한 잔씩 시켜놓고 이야기 좀 하다가
다 먹지도 못하고 또 그 근처 구경만 하다 집에 갔단 이야기'ㅅ' 

이날의 교훈 : 과식하지 맙시다.


-

요즘 핫!한 아이스 크림이라던 백제신라고구마!ㅋㅋ 
동네 마트에서 찾아서 집에서 후식으로 먹었씁니다.
진짜 군고구마 맛이 나던!!ㅋㅋ


-

애인님의 주말 출근으로 데이트 없던 토요일에 먹은 피자!
G9에서 세일하던 피자알볼로의 '울트라코리안 골드피자'

불고기가 들어가서 코리안, 토핑이 다양하게 들어서 울트라가 아닐까란 생각을 해 봅니다.
전 여기 흑미도우를 좋아해서 괜찮았어요!


같은 날 저녁으로 먹은 
브레쉬 에비뉴의 앙버터!


앙버터는 사랑이죠!!

-

데이트한 일요일, 애인님과 함께 방문한 '짬뽕필락'

사천 탕슉에 


짬뽕밥


짜장면... 둘이서 이걸 전부 다!!


낮술로 칭따오까지 더해서 



완식했습니다.. 배뻥!ㅋㅋ


이걸로 12월 둘째주까지의 먹부림 완료입니다 :) 




덧글

  • 2014/12/19 22:34 # 답글

    공릉우동집 가격표가.. 뭐 .. 거의

    " 너는 이미 주문하고 있다. " 급이네요
  • Karen 2014/12/20 11:01 #

    둘이서 배 부르게 먹어도 만원도 안하니까! 부담 없는데다 면도 꽤 괜찮아요! 흐흐 그래서인지 늘 가면 과식합니다ㅠㅠ
  • 나유딩 2014/12/20 04:09 # 답글

    공릉우동집은 과기대생의 사랑입니다....☞☜.밤새 과제하고 우동 한젓가락 먹으면 녹아요ㅜㅜㅜ 진짜 볼모지같은 공릉의 희망이랄까.....ㅋㅋㅋ히히
  • Karen 2014/12/20 11:02 #

    전 과기대 쪽이랑은 좀 거리가 있어서 자주 가보진 못했는데 과기대도 맛집이 많지 않나요?! 근처에 맛있는 곱창집도 있고 떡볶이집도 있다던데! 오히려 부럽습니다+_+
  • 나유딩 2014/12/20 21:36 #

    막창은 비싸고(ㅠㅠ) 떡볶이는..오..그러게요ㅋㅋ :) 학식이 맛없어서.. 근데 요즘은 빙판이고 흑흑.
    맛집많은 대학들이 부러워영
  • Karen 2014/12/22 10:36 #

    흐흐 저도 학교 근처가 불모지였던지라... 맛집 많은 대학들 부럽습니다ㅠ_ㅠ
댓글 입력 영역


라이센스

통계 위젯 (화이트)

13
39
2830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