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먹부림 (마녀커리크림치킨, 마루가메제면, 설빙, IS, B-lab, 브릭오븐) 먹는게 남는겨



홍대-상수 두 군데에 지점이 있는 마녀크림커리 
간판도 특이하고 늘 사람이 꽉꽉 차 있어서 궁금하던 차에 
불금에 애인님과 방문! 

- 마녀커리크림치킨(18,000원)

케이준 감자, 순살 치킨(휠레?), 커리크림으로 이뤄진 조합인데 생각보다 우와! 하는 맛은 아니였던듯.
치킨이랑 케이준 감자를 제외하고 가장 기대한게 특유의 소스인데 약간의 토마토에 야주 약간의 커리맛이
첨가된 그런 맛이랄까. 뭐랄까 니맛도 내맛도 아닌 것 같아서 개인적으론 그냥그냥


가게 분위기 상 커플과 여자들끼리 온 사람이 많았는데
그래서인지 테이블 순환이 빠르지 않아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길었다.

애인님과 호야 초밥을 다녀온 이후부터 우리 기준의 '오래 기다림 = 호야초밥'이 되었는데
호야초밥 정도의 웨이팅은 아니었지만 여튼 좀 길었다. 



-

위와 같은날 야식아닌 야식으로 방문한 마루가메 제면(홍대)


이미 애인님과 나는 배가 좀 부른 상태라 둘이서 하나시켜 나눠먹었다. 

- 자루우동(4,200원)

쯔유가 짠 맛이 강한게 조금 아쉬웠지만 면발이 완전 탱탱.
얼마나 많은 소금이 들어갔을까 조금 고민도 하다가 그런거 물리치고 호로록호로록


담궈두면 짜다 찍어서 바로 호로록 먹어야 좋다ㅎ_ㅎ


-
아마 vs 넥센전.
이날 애인님, 동생과 함께 야구장에 가서 대패하고 왔더랬지... 아 화가난다!!
가기전 건대 설빙에서 호로록

- 블루베리치즈설빙(9,500), 인절미 토스트(4,500)

치즈 케익 안 좋아하는 나는 치즈만 쇽쇽 피해 먹고 좋아하는 두 남자는 퍽퍽 퍼 먹었다. 
뭔가 진 기분...

인절미 토스트는 맛있다. 먹을 때마다 아이디어가 정말 좋다는 생각이 든다.



-

함흥냉면함흥냉면함흥냉면 노래를 부르던 나날들 중.
결국 퇴근 후 을지로까지 가서 오장동 흥남집으로!

섞어냉면을 진짜 숨도 안쉬고 먹고 나선 남산라인...?을 지나 동대 앞으로 걸어가서
태극당으로. 모나카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었지만 이미 품절ㅠ_ㅠ

찬찬히 안을 구경하던 중 애인님이 '으어으어 저거!'하면서 가리킨게 바로 요거 


- 노랑 몽블랑(1,000원)

추억의 맛이라며 골랐는데 나는 이게 뭔지 몰...
카스테라에 크림을 올리고 노랑 카스테라 가루와 체리색 젤리가 올라간 빵.

어렸을 때 종종 먹은 거라는데 나는 '음 몰라 뭐야 이거...ㅋㅋㅋㅋ'
먹어보니 고급진 옛날빵맛이랄까. 나쁘진 않았지만 반 정도 먹고 나니 느끼했다. 많이ㅋㅋ



-

부모님의 휴가.
장이나 보고 갈까 해서 들른 마트에 한우 채끝과 국내산 목살이 30%세일이라면?



집어야죠. 네 그렇죠

그리고 스파클링 와인 단거(밖에 못먹음) 


그리고 막 고든 램지 아저씨처럼 http://www.youtube.com/watch?v=RW3ay3k0lek
막 내가 고든램지 인 것처럼 '엄청 쉽죠?' 하면서 땀 뻘뻘 흘리며 굽고 


먹습니다. 
저 골든 버블이란 모스카토는 국내 브랜드 였던 것 같은데 코르크가 정말 그지-_-라 따는데 고생했다.
다 부셔져서.. 하마터면 코르크 와인 먹을뻔...

저렇게 한 잔 먹고 누우면 잡니다. 뻗뻗... 알콜을 해독시키는 기능이라고는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은 나(직장인, 2x)





-

알콜 해독이 현저히 낮은 간이지만 요 며칠 술술술 거렸다.
토요일 저녁, 집에 있었는데 샹그리아가 미치게 먹고 싶은거!!

그나마 가까운건 녹사평-이태원인데 이미 밤 9시가 넘은 시간이라 나가긴 귀찮고 
동네에 찾아보니 와인바가 있어 그곳으로 결정하고 친구를 꼬셔 만났다.


원래는 노원의 '취하는 연못'이라는 곳을 가려 했는데 없어졌는지 
명시된 위치를 가보니 없었다;ㅅ;

급 다시 찾으니 B-LAB이라는 무한 칵테일집에 샹그리아도 있다는 말에 냉큼 방문.
안주를 사갈 수 있데서 건너편 피자집에서 피자도 사갔다. 


- 노원 IS 화덕피자, 애플브리(12,900원)

음 안주로 먹으면 좋을 것 같아서 주문해 갔는데 피자에 대한 감상은 그저 그랬다.
하얗게 보이는게 리코타 치즈 같았는데 왠지 맛 없던 그 코스트코 리코타 같았음.
사과와 파인애플, 치즈의 조합이 좋긴 했지만 아쉬움이 더 많은 피자 같았다.

나중엔 브리치즈만 떼서 먹ㅇ...


1인당 가격은 현금 15,000원, 카드 16,500원. 
치사하다!!!


B-LAB의 안주 메뉴판

나쵸 말고는 팔 의지가 음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친구랑 빵터졌다. 진짜 칵테일바에서 만드는 칵테일보단 
많이 캐쥬얼하고 간단+맛있는 조합으로 구성된 칵테일이다 보니 마시는 내내 맛있다.
샹그리아랑 피치계열, 자몽 이런것만 한 네다섯잔 마신듯 .


분위기는 사진으로 볼 땐 우왕~ 했는데 
직접 가서 보니 뭔가 15% 부족한 느낌이다.

좌식 테이블이 있다는게 장점인데 주말엔 4인 이상만 앉을 수 있다고 한다. 
편하게 술먹긴 좋을듯. 


-

코엑스 키덜트 페어 방문했던 날.


코엑스가 안쪽(메가박스쪽)은 공사를 많이 마쳤는지 음식점 문 연곳이 꽤 많았다.
뭘 먹을까 계속 돌아다니다 결국 간게 만만한 '홍대 돈부리'


- 규동(8,000)

그리고 만만하게 주문한 규동;ㅅ; 애인님은 참치뱃살덮밥을 먹었는데 
늘 먹으면 일단은 실패하지 않은 듯. 요날 규동은 조금 질겨서 아쉬웠다.



점심을 먹고 애인님이랑 대판-_-싸우고 화해한 후 간 강남역 브릭 오븐.
이날 비가 엄청 많이 와서 우산 하나 쓰고 간 우리 커플은 한 명은 왼쪽, 한 명은 오른쪽이 홀딱 젖었다고 한다'ㅅ'

메뉴는 첫 방문과 동일하게!

- 갈릭 로마노 프라이(5,500원)

맛있따! 마늘향이 확! 나서 더 좋다


- 갓파더 2~3인용(29,000원)

매콤하니 좋다. 어쨌든 가면 실패는 안 하는 집. 다음에 가면 다른 메뉴 먹어야지ㅠ_ㅠ


이것으로 휴가 전 먹부림은 마무리. 이제 휴가 포스팅을 써야 하는데 벌써 막막하다 흐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라이센스

통계 위젯 (화이트)

013
56
27967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