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하카타나카 - 규슈 정식 (hongdae, Japanese Food, Hakatanaka) 먹는게 남는겨




 어제 때마침 애인님이랑 하루 전부터 마루가메를 먹으러 홍대에 가자고 이야기가 있었는데 음식밸리를 둘러보다 하카타나카 포스팅을 보고 문득 가보고 싶어져서 급 가게된 하카타나카. 애인님이나 나나 일식, 가정식, 정식으로 분류되는 음식들을 좋아하는지라 기대도 많이 했고 포스팅에 짜다고 되어 있어서 걱정도 많이 한 상태로 방문. 


Just saw review about 'Hakatanaka' from egloos. They sell Kyushu(province of Japan) style home meal. In Korea there are lot of place to sell Japan style home meal but i didnt see Kyushu style. I feel kinda special also i REALLY like Japan style home meal. So I went there. But many postings said their food is little salty, so I worried. Cuz I don't like too much salt food like many people.


홍대 갈 때마다 지나친 골목일텐데 왜 한 번도 가보질 못했니... 
yYou can find it very easily. it's near the main exit(9) of Hongik univ station.




여튼 2층에 위치.
Hakatanaka is placed 2nd floor. 



중간 테이블에서 본 주방의 모습. 좌석은 꽤나 많은 편이었다.
They have many seat. I seated middle table. Over the fence is kitchen.



요로코롬 창틀에 붙은 자리도 있었고. 밥 모양 데코가 귀엽다.
They have one person seat too. Cute rice deco sticker. 



Mr. 다나카 정식과 하카타나카 정식 주문. 메뉴판 뒤를 보니 규슈 지방 유명요리라는 '치킨난반'(다른 요리는 정식에 포함되어 있었음)이 있길래 추가로 주문. 
It said We are the first Korean Kyushu style restaurant 'Hakatanaka'
The chief learn from Mr. Tanaka who is owner of Nakatanaka for 1 year blahblah
You can taste Kyushu's famous food 'Karaage' and 'chicken nanban'
Also Japan style 'Donjiru' and so on.... so long lol 

I order Hakatanaka set and Mr. Tanaka set also we add chicken nanban.



그리고 음식이 나왔다!
Then food comes out!

내가 주문한 하카타나카 정식. 고등어, 샐러드, 일본식 나물, 계란말이, 명란, 돈지루.
Hakatanaka set.
Baked mackeren, rolled omelet, Japan style vegetable side, salad, 
Alaska pollack roe, donjiru, and rice,



애인님이 주문한 Mr.다나카 정식. 고등어 1/3, 명란, 돈카츠계란나베, 가라아게, 일본식 나물, 돈지루
Mr. Tanaka set.
Baked mackeren 1/3, alaska pollack roe, Japan style vegetable side, 
pork cutlet with egg and sauce(like tonkasu-dong but no rice), donjiru, karaage




일단 돈지루는 늘 만화나 영상으로만 보던건데(심야식당 오프닝!!) 꽤나 내용물이 실했다. 
It was first time i try Donjiru(only saw in drama 'Late night dinner). In the donjiru lot of stuff in there.

적당한 간에 많은 건더기. 건더기들 조화도 맛도 좋았다. 국물도 딱 내스타일.
It was sooooo good. Not too salty and delicious. Good soup.



유자소금을 반스푼 넣어먹음 맛있다고 직원분이 말씀해주심. 더이상의 소금간은 필요할 것 같지 않았지만 소금맛이 궁금해 따로 좀 찍어먹어 봤는데 정말 유자맛이 났다. 돈지루에 넣어먹으니 뒷맛에 약간 신 유자맛이 나는게 신기하기도 했고 나쁘지 않았다.
They have citron salt. It will be better you add citron salt in dojiru server said. So I just try little citron salt and it taste citron lol. I think it add clean taste to donjiru. 



하지만 문제는 대체적으로 간이 너무 세다는거=_= 
고등어는 정말 소테처럼 짰고-옆에 있는 무 간 것과 같이 먹어도 어떻게 해결되지 않음- 가라아케는 좀 짜도 일단 치킨이니까.. 하고 넘어갔다. 돈카츠나베도 역시나 짰다. 우리 커플은 둘 다 딴건 몰라도 짠건 정말 싫어하는데 그 조건을 매우 많이 갖추고 계셔서 다음 방문은 글쎄다... 염분의 농도를 1/2로 줄이지 않는이상 재방문 할 일은 없을듯.
But the problem was season of food was too strong.
 Baked mackerel was too much salty. Karaage... well was salty but understand it's chicken. Also pork cutlet was salty. Well me and my bf really hate salty food, well... if they dont reduce season to food we are not planning to visit there again. 



그리고 더욱 아쉬웠던건 음식이 서빙되는 속도.
뭐 여튼 다 밥과 함께 먹는 '정식' 아니겠는가. 치킨난반을 조금 나중에 시키긴 했지만(그래봤자 5분) 둘 다 숟가락 놓을 때 즈음에나 음식이 나와서 당황했다. 솔직히 말하면 '직원이 주문 받은게 안 들어갔나?'라는 생각을 할 정도. 여튼 그리해서 치킨난반이 나왔다. 
And... Chicken nanban(we order it as a side) come out too late. When we finished our food, it came out. 
I was thinking that 'server didnt tell our order to kitchen?' 

S we wait and finally 'chicken nanban' came out.


치킨난반은 가라아게랑 크기와 모양은 비슷. 하지만 치킨에 양념이 된데다가(짜!!!!) 타르타르 소스가 올려져 나와 뭔가 난감한 맛이었다. 뭔가 지방색있는 음식이래서 기대했는데 솔직히 나는 별로 흐음.
It was same as karaage but too much season and idk why they add tartar sauce. May be Kyushu style.
I really expected real Japan style food but it didnt follow my expectation.


그래서 결론은 돈지루 맛있다. 가격대비는 비싼편. 간 조절을 좀 해야 할 것 같다. 
나오는데 런치메뉴로 돈지루 정식이 있더라. 차라리 점심시간에 방문해 돈지루 정식을 맛보는걸 추천. 가격면이나 구성면이나 이게 훨 나을 것 같다.
 In conclusion, the best was donjiru. Compare other place little expensive, should reduce season.
When we came out i saw they have lunch menu. So i recommend lunch set.

Start at 11:30 am and only 20 limited. 6,500won.
A : Donjiru, Karaage, vegetable
B : Donjiru, Chicken nanban, vegetable  





덧글

  • 로오나 2014/02/12 19:01 # 답글

    아무래도 '짜다'는 게 좀... 다 맘에 드는데 짜! 너무 짜! 간만 좀 적당하면 좋은 가게인데 말이죠=_=;
  • Karen 2014/02/13 08:52 #

    그러게요. 외려 일본음식이니까 밍밍한 간을 생각했는데 짜서 조금 실망했어요. 언젠간 보완이 되기를; ㅅ;
댓글 입력 영역


라이센스

통계 위젯 (화이트)

01
14
28168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8